주호영 "반기문, 신당 합류해 포부 펼치는게 바람직"

[the300]28일 라디오 인터뷰 발언…"귀국 후 활발한 논의 있을 것"

주호영 개혁보수신당(가칭)원내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충혼탑 참배를 마친뒤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2016.12.28/뉴스1
주호영 (가칭)개혁보수신당 원내대표는 28일 박기문 유엔사무총장의 향후 거취와 관련, "신당에 합류해 정치적 포부를 펼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쥰호입니다'에 출연해 "반 총장이 새누리당과는 함께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이나 국민의당에는 유력 대선주자들이 있다. 반 총장이 추구하는 가치나 포부를 펴기에 가장 적합한 정당을 고른다면 신당을 택할 것"이라며 "1월 중순 귀국 후 활발한 논의 과정이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희 측에 반 총장과 이런 저런 인연을 가진 분들이 많아 귀국 후 급격히 논의가 진전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