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조여옥 따라왔다 질문세례 받은 이슬비 대위 "공가 처리해 준다더라"

[the300]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대위)와 함께 청문회에 참석한 이슬비 대위가 "(국방부에서) 휴가를 공가 처리해 준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의원들로부터 격한 질문세례를 받았다. 

조 대위의 보호자로 22일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장을 찾은 이 대위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계기로 '참고인'이 돼 마이크 앞에 섰다. 

박 의원이 "언론기자단에서 조 대위와 함께 온 여자분이 있는데 그 분의 소속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요청이 있다"며 조 대위의 동행이 누구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에 마이크 앞에 선 이 대위는 "국군수도병원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는 육군 대위"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조 대위와는 동기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적인 목적으로 휴가를 낸 날이었고 공교롭게도 이날 청문회가 열린다고 해서 동기랑 같이 와주기 위해서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이 자리에 오기 위해서 (국방부에서) 공가 처리로 바꿔준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공가 전환'이란 말에 여야 의원들은 "말도 안 된다"며 이 대위를 상대로 질문을 쏟아냈다. 군이 조 대위의 감시 및 통제를 위해 이 대위를 동행시킨 게 아닌지 의심하는 질문이 주를 이뤘다.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제5차 청문회에서 조여옥 전 청와대 간호장교와 동행한 국군수도병원 이슬비 대위가 조 대위의 답변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뉴스1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