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백승주 "최순실 몰래 파일 복사는 범죄"…노승일 "처벌받겠다"

[the300]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은 당당했다.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씨의 컴퓨터에서 주인 몰래 문건을 복사한 것은 범죄"라는 지적에도 노 전 부장은 떳떳하다는 태도였다. 

노 전 부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최순실씨의 노트북에서 한 차례, 최순실씨가 잠시 사용한 자신의 컴퓨터에서 한 차례 청와대 문건 등을 복사해 가져왔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이를 두고 "카피한 의도는 뭐냐"며 "주인 몰래 카피하는 것은 범죄"라고 말했다.

노 전 부장은 "세상에 밝히고 싶었다"며 "깨끗한 나라가 됐으면 했다"고 답했다. 

"왜 많은 파일 중에서 한 개만 카피했냐"며 의도를 의심하는 백 의원의 이어진 질문에 노 전 부장은 "그 컴퓨터에는 (문건이) 하나밖에 없었다"고 가볍게 응수했다. 

백 의원은 문건을 복사해 이를 세상에 알린 의도를 재차 캐물었다. 하지만 이번에도 노 전 부장은 "부정부패를 알리는 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의무"라고 답해 넘겼다. 

"카피한 자체는 범죄행위지 않나"란 백 의원의 지적에도 곧바로 "처벌받겠다"고 말했다.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서 참고인에서 증인으로 변경해달라는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의 요청에 따라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