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세월호 때 10시15분 朴대통령이 전화했다"

[the300]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김장수 주중대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오전 10시15분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전화가 왔다"며 "이에 비춰볼 때 박 대통령이 서면보고를 읽어본 것 같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