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최순실, 독일서 귀국 전 지인에 증언 조작 지시 "다 죽는다"

[the300]


최순실씨가 독일에서 귀국 전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과 관련한 의혹들에 대해 증언을 조작할 것을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3차 청문회에서 최씨가 한국에 있는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위증을 지시한 녹취 파일을 공개했다.

녹취 파일에 따르면 최씨는 "나랑 어떻게 알았냐 그러면 가방 관계 납품했다 하지말고 옛날 지인 통해 알았다(고 하라)"며 "가방은 발레밀론가 그걸 통해 왔고. 그냥 체육에 관심이 있어 그 지인 알아서 연결해줘서 도움을 줬다"고 말했다.

또 "고원기획은 얘기하지 말고 다른걸 좀 해가지고 하려다가 도움을 받으려고 했는데 못받았다고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의원은 또 다른 녹취록이 있다면서 최씨의 통화내용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최씨는 "큰일났네, 그러니까 고(영태)한테 정신 바짝 차리고 걔네가 조작품이고 이걸 훔쳐서 이렇게 했다는 걸로 몰아야 된다"며 "이성한도 아주 계획적으로 돈도 요구했다는 것으로 분리를 안 시키면 다 죽는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제3차 청문회'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최순실씨의 국정논단 녹취파일을 공개하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