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세월호 때 상황실 지켜야 해 대면보고 안 했다"

[the300]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김장수 주중대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3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에게) 대면보고를 하기엔 여건이 좋지 않았다"며 "분초를 다투는 상태에서 제가 상황실에 있어야 하는 만큼 자리를 떠서 대면보고를 위해 관저로 가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