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실, 16일 '최순실' 국조특위 현장조사 거부

[the300] (상보) "보안상 이유"…朴대통령 '세월호 7시간' 행적 및 관저 출입기록 관련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대통령 경호실이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가 요구한 16일 현장조사를 거부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규명하기 위한 청와대 현장조사 실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4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 통화에서 "대통령 경호실이 국조특위 측에 현장조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답변서를 보냈다"며 "보안상의 이유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국조특위는 지난 7일 2차 청문회에서 16일 오전 10시 대통령 경호실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박 대통령의 머리 손질을 맡아온 정모 미용실 원장과 청와대 파견 직원인 구모 경찰관을 현장조사에 참석시키기로 의결했다. 2014년 4월16일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과 대통령 관저 출입기록을 확인하기 위한 조치였다.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르면 감사 또는 조사는 위원회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국회 또는 감사·조사 대상 현장이나 기타의 장소에서 할 수 있다. 그러나 당사자가 현장조사를 거부할 경우 벌칙 등은 따로 규정돼 있지 않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