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대표 "헌재 조속한 탄핵심리" 촉구

[the300]탄핵정국 야권공조 재확인…황교안 대행 권한범위·여야정 협의체 구성 논의할 듯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 김동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야3당 대표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2016.12.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국민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 정의당 심상정 대표 등 야3당 대표가 13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처음으로 만나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탄핵심판을 촉구했다.

추 대표는 공개발언에서 "탄핵의 마지막 절차라고 할 수 있는 헌재 심판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국민과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에서 철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도록 야3당이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헌재에서 국회가 납득할 수 없는 논리로 선별심리를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것은 대한히 잘못된 것"이라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태는 조기에 안정시킬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헌재가 날밤을 새더라도 최단시간 안에 탄핵심판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그것이 국민의 뜻이자 국정혼란을 최소화하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야3당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과 운영 방안 등 탄핵안 가결 이후 정국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야권 내에서 혼선이 빚어졌던 경제부총리 선임 문제와 대여 협상 창구 문제 등에 대한 입장 조율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와 관련, "대통령을 탄핵한 마당에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해서까지 시비할 여유가 있을 정도로 국정이 한가롭지 않기 때문에 일단 황교안 권한대행체제를 두고보고 예의주시하겠다는 것"이라며 "권한대행체제의 여러가지 정책결정은 국회와 긴밀한 협의 속에서 나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도 "황교안 대행체제가 잘 되려면 무엇보다 황 권한대행이 탄핵된 박 대통령과의 관계단절을 통해 국민과 야당의 신뢰를 얻어야 한다"며 "황 권한대행의 권한을 어디까지 할 것인가, 권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확정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