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黃 대정부질의 출석 고민 소식에 "대통령 흉내 말라"

[the300]우상호 원내대표 13일 원내대책회의 발언…"나와서 과도체제 설명하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12.13/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임시국회 대정부질의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출석 여부를 고민하고 있다는 소식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을 흉내내지 말라"고 경고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임시국회 황 총리 출석 문제는 여러 논의 끝에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일부 보도를 보면 마치 본인이 대통령이 된 것처럼 출석을 안 하겠다는 의사를 간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다"며 "황 총리는 대통령이 된 게 아니다. 국회에 나와서 황교안 대행체제가 앞으로 어떻게 과도체제를 이끌어 갈지 국민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오셔서 국정현안을 잘 설명하는 자리로 활용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완주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황 총리는 대정부질의에 권한대행이 출석한 전례가 없었다고 이야기한다"며 "(그런 식이라면) 박근혜-최순실 공동정부 1+1 정부도 전례가 없었고, 232만 촛불이 모인 것도 전례가 없었고, 청와대 100미터 앞 집회허용도 전례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은 "우리당은 황교안 체제를 지켜보겠다고 했다. (대정부 질의날인) 20일, 21일도 지켜보겠다"며 "어제 국무조정실장에게 여야 합의 사항(황 총리 대정부 질의 출석)을 전달했다. 딴생각 하지 말라는 의미로 전달한 것을 유념해 달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