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탄핵 부결시 '의원 사퇴' 당론 결정…"이견 없었다"

[the300](상보)8일 의총서 만장일치…의총 참석 의원 현장서 사퇴서 서명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의원직 사직서를 들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8/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8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9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될 경우 의원 전원이 사퇴서를 제출하는 방안을 만장일치 당론으로 결정했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의총을 열고 탄핵안 부결 시 전 의원 사퇴서 제출을 (의총 참석자) 전원 동의하에 당론으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민주주의를 부정하고 헌법을 훼손했으며 사인 및 부역자들과 함께 국정을 농단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남은 것은 탄핵과 퇴진 뿐"이라며 "국민의 뜻을 받들지 못하는 국회는 존재의 이유가 없다"고 사퇴 결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전 의원 사퇴 결의는 국민이 부여해 주신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한 민주당의 충정"이라며 "대통령 탄핵과 관련한 더 이상의 협상은 없다. 탄핵이 답이고 퇴진이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의총에서 사퇴 결의에 이견을 보인 의원은 한 명도 없었다는 것이 이 대변인의 설명이다. 의총 참석 의원들은 현장에서 사퇴서에 서명을 했고, 참여 하지 못한 의원들도 추후 서명 날인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의원 전원 사퇴 결의는 이날 의총에 앞서 열렸던 정책조정회의를 통해 원내지도부가 결의한 후 의원들에게 보고돼 결정되는 절차를 밟았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의총 인사말을 통해 "오늘 원내지도부가 논의, 탄핵안 가결 여부에 국회의원직을 걸기로 했다"며 "의원 전원이 오늘 사퇴서를 쓰는 것이 마땅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의총에서 이 안을 제안하려 한다"고 말했다.

미리 작성한 사퇴서를 의총장에 들고온 우 원내대표는 "내용을 읽어보겠다. '상기 본인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부결됨에 따라 국민의 뜻을 받들지 못한 정치적 책임을 지고가 사직서를 제출하니 허가를 바란다'(고 썼다)"며 "그만큼 우리가 결연한 각오와 의지로 내일(9일) 표결에 참여한다는 마음을 전달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대표도 "우리사회의 근본적 적패의 청산 없이는 안 되겠다는 게 국민 생각"이라며 "그 첫걸음이 탄핵이다. 유일한 국정 정상화 방안이자 수습방안이고 적패를 청산해 역사를 다시 쓰는 길"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서는 탄핵소추안에 '세월호 7시간' 내용을 삭제하지 않겠다는 지도부 방침도 이견 없이 수용됐다.

우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까지 탄핵소추안을 후속 처리해야 하는 시기를 본다면 (시간상으로도) 추가협상은 의미가 없다. 원안대로 간다"며 "세월호 내용이 탄핵소추안에 포함됐다고 탄핵안을 부결시키겠다면 그건 그것대로 그 분들(새누리당 비주류)이 책임질 문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