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턴하는 비박계…"대통령 입장나오면 탄핵 안한다"

[the300]비박, 야당 변수 관계 없이 대통령 변수 해결되면 탄핵 철회 시사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 유승민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6.1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탄핵 가결 정족수의 키를 쥐고있는 새누리당 비박(비 박근혜)계가 대통령 입장에 따라 탄핵 입장을 결정하겠다고 밝히면서 탄핵안 가결 전망이 한층 어두워졌다. 비박계는 당 의원총회에서 '4월 퇴진·6월 대선'을 당론으로 결정한 후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정리해오면 탄핵을 추진하지 않겠다며 사실상 탄핵 철회를 시사했다.

비박계 좌장인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이 4월 말 퇴진하면 탄핵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의총 직후에도 "(당론대로) 야당과 합의가 잘 되길 바라며 합의가 안 될 경우에는 그때 가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퇴진 협상과 관련해 대통령과 야당이라는 두 변수 중 대통령 변수만 해결될 경우, 야당 변수와 관계 없이 탄핵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비박 주도 비상시국회의 간사인 황영철 의원도 "여야 협상도 안 되고 대통령께서도 아무런 메시지 전달해오지 않는다면 우린 9일 탄핵에 동참할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협상이 안 되더라도 대통령께서 4월 조기 퇴진과 관련된 분명한 입장을 정리해오면 그땐 다시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비박계가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결정하지 않을 경우 탄핵'이라라고 조건을 달았지만 사실상 이는 탄핵 철회로 해석된다. 친박(친 박근혜)과 비박이 입을 모아 '4월 퇴진'을 당론으로 정한 만큼 대통령이 4월 말 퇴진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은 낮아졌기 때문이다. 청와대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염두에 둔 퇴진시점이 없다며 "국회 결정에 따른다고 한 만큼 조속히 논의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같은 비박계의 모습에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최순실 게이트를 비판하고 새누리당을 떠난 김용태 무소속 의원은 이날 "이제 나는 국회에 '마지막 궁지에 몰린 대통령이 어떻게 하든 살아보고자 던진 말 한마디에 국회가 헌법을 저버리고 우왕좌왕한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는 말을 드리고 싶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비박계를 향해 "동요가 있는 가장 큰 이유는 소위 비박 리더라는 분들이 굉장히 우유부단하기 때문"이라며 김 전 대표를 비난하고 "비박이 이렇게 탄핵에 실패하면 소위 비박들은 정계은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탄핵안 발의를 위한 야3당 회동 직후 "탄핵안은 발의가 목적이 돼서는 안 된다. 가결이 목적이어야 한다. 9일까지 변화를 보고 또 국민의 촛불 여론도 보면서 비박의 태도 변화를 지켜봐야한다"며 비박계를 설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