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탄핵 낙관 어두워져…오늘 탄핵안 합의 불가"

[the300]"비박계 몇분과 통화했다, 朴이 던진 함정에 빠져선 안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6.11.29/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가 자신의 퇴진일정을 정해달라고 밝힌 3차 대국민 담화 이후 "탄핵에 대해서 낙관하기가 어두워졌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새누리당) 비박계 몇 분들과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탄핵에 찬성한 새누리 비박계 의원들이 탄핵을 고수하기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박 대통령이 일정을 국회에 떠넘기긴 했지만 거취를 언급하고 친박계 새누리당 지도부가 개헌을 거론했기 때문이다.

박 위원장은 이날 야권 단일한 탄핵소추안 합의도 어렵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4시에 새누리당에서 지정해준 두 분의 의원과 우리 국민의당 김관영 (탄핵)추진단장, 더불어민주당 이춘석 추진단장이 탄핵소추안을 합의하기로 했다"며 "그런데 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에 할 수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세 번째 무서운 함정을 국회에 던졌다"며 "이 깊은 함정에 또 빠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는 난감하다"며 "우리가 지혜롭게 대처를 해서 국민과 함께 대통령의 퇴진이 이루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의총엔 안철수 전 대표도 참석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