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한달여만에 3차례 사과…키워드 '최순실→검찰→국회'

[the300]"사익 추구 없었다" 개입 여부 3차 부인

해당 기사는 2016-11-30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제3차 대국민담화 발표를 마친뒤 고개숙여 인사하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담화는 이번이 세번째다. 이날 박 대통령은 “대통령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 결정에 맡기겠다”고 말했다. 2016.1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혜 대통령이 한달여만에 세번째 사과로 또 한번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 첫번째 사과가 최순실과의 관계를 인정한 것이었고, 두번째 사과가 국민적 여론이 급격히 나빠지면서 검찰 수사를 수용한 것이라면 세번째 사과는 국회의 결정을 전제로 탄핵 정국을 돌파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29일 3차 대국민담화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2차 사과를 뒤집은 후인데다 탄핵소추를 앞두고 있어서 대통령이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졌다. "진상과 책임을 규명하는데 있어 최대한 협조하겠다"고까지 했던 박 대통령은 그러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일절 언급을 피했다. 피의자 신분으로서 혐의를 인정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다음 기회'를 기약했다.

국회의 결정을 언급한 것은 이전 사과에서 볼 수 없는 내용이다. 이전까지 "여야 대표들과 자주 소통하면서 국민과 국회의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언급한 2차 사과가 내용의 전부였다. 이날 박 대통령은 "임기를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고 했다.

3차에 걸친 담화문의 공통점도 있다. "꼼꼼하게 챙겨보고자 했던 순수한 마음"(1차 사과), "국민 경제와 국민의 삶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바람에서 추진된 일"(2차 사과)이라고 얘기했던 것처럼 이번에도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수사 결과와 밀접하게 연관된 각종 의혹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거리두기를 유지했다. "단 한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거나 "주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것은 결국 저의 큰 잘못"이라고 말한 부분은 이전과 비슷한 내용이다.

2차 사과에서 박 대통령은 "특정개인이 이권을 챙기고 여러 위법행위까지 저질렀다고 한다"거나 "주변사람들에게 엄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가 '책임 면피용 발언'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기자들의 질문을 일절 받지 않은 것도 1~2차 사과와 마찬가지였다. 이날 한 기자가 "(최순실 안종범 등과의) 공범관계를 인정하느냐"고 질문을 던졌지만 "경위는 가까운 시일 안에 말하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이와 별개로 박 대통령이 '18년의 정치여정'을 언급한 부분은 우연이지만 아버지 박정희 전 대통령을 떠오르게 했다. 박정희의 집권 기간이 18년이라는 점에서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이 집권 18년 동안 군부독재 통치에 대한 국민적인 저항을 인혁당 사건 등 갖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권력을 수성했다"며 "(박 대통령은 이런) 방법을 온몸으로 체험했기에 역시 권력 수성의 귀재"라고 일갈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 1차 사과(10월25일)를 발단으로 촛불집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2차 사과(11월4일) 직후인 5일 열린 2차 범국민행동에서 대규모 인원이 동참했고, 이후 열린 세번의 집회에서 모두 400만명의 인파가 참여한 것으로 비공식 집계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