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지금은 탄핵안 통과에 모든 것 집중할 때"

[the300]29일 비대위-의원 연석회의 발언…"개헌제안으로 탄핵 멈출수 없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에너지 정책 조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6.11.29/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9일 탄핵과 개헌 추진을 병행하자는 일부 의견과 관련, "지금은 탄핵안 통과에 모든 것을 집중하자고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개헌논의 제안으로 탄핵 열차는 멈출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탄핵안 가결에 국회가 여야 구분 없이 최선을 다 하는 게 민심을 받드는 일"이라며 "탄핵은 탄핵이고, 대통령 퇴진은 퇴진이고, 개헌은 개헌"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국회에서 탄핵안을 통과시켜도 대통령은 언제든지 퇴진할 수 있고 탄핵안 통과 이후 개헌도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다"며 "국민의당 비대위원 및 의원들도 다른 당의 어떤 태도가 있더라도 탄핵안을 위해 비난을 자제해 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오전 중 탄핵소추안을 기초한 우리 당의 김관영 추진단장과 민주당 정의당 책임자들이 만날 것"이라며 "일부 탄핵에 동조하는 새누리당 의원들과 조율 해서 바로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