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대통령 결단하면 국회가 후속조치 빠르게 정리"

[the300]15일 원내대책회의…"국방장관 탄핵추진 목적은 협정 중단위한 것"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14/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야권이 요구하고 있는 대통령 퇴진과 관련, "대통령이 결단하면 국회는 그 후속절차를 빠르게 정리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과 야당, 시민사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대통령이 거취를 결단해 달라"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어제 민주당은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결정했다. 촛불민심과 하야·탄핵을 요구하는 65% 국민 민심을 반영해 당의 입장을 정리한 것"이라며 "대통령이 그 자리에 있는 게 오히려 국정혼란이라고 하는 여론을 가슴 깊이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여야 간 특검, 국정조사 합의가 이뤄졌다. 본 회의에서 하루 빨리 통과돼 진상조사가 이뤄지게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상임위원회 별 법안 심사는 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 대통령 퇴진 운동도 열심히 하겠지만 국회 내에서 민생을 책임찌는 노력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일 군사정보호호협정에 대해서도 "경고를 했는데 이 엄중한 시국에 졸속으로 일방통행식 추진을 하고 있다"며 "민심을 역행해서 가서명 강행한 국방장관을 해임탄핵 추진하기로 야당에서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즉각적으로 이 안을 제출하겠다"며 "제출하는 이유는 장관을 물러나게 하기 위한 게 아니라 협정을 중단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