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지도부, 대통령과 의리 문제로 인식하면 수습 불가"

[the300]이정현지도부에 사퇴 압박 "朴 대통령, 김병준 총리 지명 거둬야"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 토론회에서 먼 곳을 바라보고 있다.2016.11.8/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8일 "현 사태는 대통령의 헌법 위반 문제인데 이것을 당 지도부는 대통령과의 의리 문제로 인식하는 마인드를 갖고 상처난 국민 마음 달래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격차해소와 국민통합의 경제교실'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전날 박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하고, 이정현 대표 지도부가 이에 반발한 데에 이같이 말했다. 분당 가능성 등 정계개편 여부에는 "지금은 그런 생각 하지 않는다"고 일축하고 "빨리 당 지도부도 제대로 된 길을 가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를 방문하지만 야당 대표를 만나기 어려운 상황에 대해서는 "김병준 총리 일방적 지명은 이미 잘못한 일"이라며 "잘못된 걸 인정한다면 빨리 그 잘못 거두어들이는 것이 현 사태 빨리 수습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미 야당은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 중립 내각의 구성권을 국회로 넘기라는 확실한 입장 취하고 있는데도 대통령께서 국회에 와서, 만나지 않겠다는 야당 대표를 찾아다니는 시도는 참 잘못됐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의 접근방식이 달라져야 한다는 뜻이냐고 묻자 거듭 거국중립내각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위기가 심각하다. 퍼펙트 스톰이 우리나라 향해 오고 있는데 이런 상황에서 경제부총리가 두 명이 있고, 역할분담이 명확하지 못한 이런 상황에 더 큰 경제적 위기 올 수 있다"며 "대통령의 빠른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