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崔게이트' 정경유착, 과거보다 졸렬한 형태"

[the300]7일 최고위서 발언…"경제활성화 법안, 정경유착 아닌지 따져봐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7/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로 드러난 권력과 대기업 간 정경유착 문제와 관련, "과거보다 훨씬 졸렬한 형태의 정경유착"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최순실·차은택 개인비리와 국정농단보다 중요한 건 결국 정경유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다른 문제는 죄를 지은 사람을 처벌하고 정책들을 바로잡으면 되지만, 경제구조에 있어서 정경유착은 더 깊이 들여다봐야 할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번에 드러난 정경유착은 훨씬 졸렬한 형태의 정경유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포스코로부터 매각되는 광고회사 지분을 강제로 강탈하려고 했고, (영화) 광해를 만들었다고 이미경 CJ부회장을 강제로 퇴진시킨 녹취록도 있다"며 "수사대상인 롯데로부터 70억원을 받았다가 수사가 예정대로 진행되니 돌려진 정황, 삼성처럼 특정한 공직자도 아닌데 최순실의 딸을 도우려 독일까지 가서 특혜를 봐준 형태 등 대한민국 정경유착이 이렇게 천박한 수준이었나 되돌아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강압과 강탈, 수사와 연루된 금품 수수 및 반환, '알아서 기기'식 삼성 지원 등이 대한민국의 정경유착이고 재벌과 권력 간계의 민낯"이라며 "권력은 이를 대가로 어떤 정책을 특혜로 줬나 국회에서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동안 박근혜정권이 친 기업정책이라고 해서 야당을 반 기업 정당으로 밀어붙였던 수 없이 많은 법안들이 정경유착 대가로 국회를 압박한 것 아닌지 점검할 것"이라며 "검찰은 이런 유착관계가 드러난 사건들을 보다 심도 깊은 수사로 대한민국 경제 생태계가 다시 정상화로 돌아가게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