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개각 철회 요청"…오후 의총서 '하야투쟁' 여부 등 결정

[the300](상보)우상호, 1일 의총 정회 후 간담회…"지금과 다른 방식 대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1.2/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여정부 인사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국무총리로 임명한 것과 관련, "즉각 개각 인사를 철회할 것을 (청와대에) 정식 요청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진행된 의원총회 정회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은 이번 개각을 인정할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헌정 질서가 유린된 비상시국에서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는데 일방적으로 돌파하겠다는 그런 오기와 독선의 인사라고 규정한다"며 "이런 방식의 인사 발표는 책임총리도 아니고, 거국내각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향후 인사청문회 여부에 대해서도 "개각을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절차에 응하지 않겠다"며 "연쇄적으로 야당 원내대표를 만나겠다. 향후 대책은 야3당이 공조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오후에도 최고위원회의와 의원총희를 다시 열어 입장을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오후 회의를 통해 대통령에 대한 '하야 투쟁'이 결정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의원들이 다양한 말들을 하고 있어서 당의 입장을 정리하는 순서를 밟도록 하겠다"며 "오전 있었던 의총에서의 전체적인 문제 인식은 대통령의 의도가 드러난 이상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것이었고, 이런 의견이 공유가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