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어록]장관들, 최순실 파문에 "흔들림 없이 이겨낼 것"

[the300]국무조정 이석준·금융위 임종룡·공정위 정재찬, "왜 감정 없겠나, 하지만…"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6.10.28/뉴스1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임종룡 금융위원장,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등 장관급 기관장들이 28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파문에 대해 일제히 "흔들리지 않고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정국은 소용돌이치고 있지만 국정은 놓치지 않겠다는 것이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순실 파문의 엄중함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 기관장에게 답변을 요구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를 보좌하는 이석준 실장은 "잘 보좌하지 못해 송구스럽다"면서도 "민생이 표류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 (역할)"이라고 말했다. 또 황 총리가 책임감을 갖고 사태를 심각하게 봐야 한다는 김 의원 지적에 "그런 부분 추호도 의심 없다"고 말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감정이야 왜 없겠습니까만 이보다 더한 위기도 겪어내 왔다"며 "공직자들이 이런 위기의식 가지고, 흔들리지 않고 나라를 지킨다는 의식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충분히 이겨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더 흔들림없이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눈높이를 국민에 두고 모든 정책이나 행정 본연의 자세로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해야, 국민들이 그나마 행정부 내지 정부라도 신뢰를 하면서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