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영화소비자조사에 3대 불만사항 포함…관람료·팝콘·광고

[the300]영진위 내년 2월 발표, 제도 변화 기대

영화관람료 꼼수 인상, 팝콘 고가 판매, 광고 과다 상영 등 관람객의 불만사항이 정부의 영화 소비자 조사에 포함된다. 관련 내용이 제도권 내에서 논의할 수 있는 근거가 만들어지는 것이어서 향후 제도 변화가 기대된다.

27일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 사이에 실시되는 '2016 영화 소비자 조사' 항목에 16개 항목이 새롭게 추가된다.

16개 항목은 △영화 관람료 관련 6개 항목 △극장 내 매점 이용 관련 5개 항목 △영화 상영 전 광고 관련 5개 항목 등이다.

이들 항목은 영화 관람자들의 불만이 집중되는 내용임에도 그동안 정부의 영화관련 조사와 통계 항목에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국정감사에서 김 의원 등 지적이 어이지자 영진위가 이를 수용한 것이다.

관람료 꼼수 인상 논란은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 등 멀티플렉스 3사가 지난 3월부터 한 두 달 간격으로 '좌석별·시간대별 차등요금제'를 도입하면서 비롯됐다

'관람료가 올라간다'는 소비자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영진위는 영화관람료 조사에 이전과 마찬가지로 평균값을 적용할 예정이어서 문제로 지적됐다. 또 팝콘 등의 가격이 지나치다는 불만이 쏟아졌지만 영진위 조사에선 매점수입과 이용률, 평균지출비용 등에 국한됐다. 영화 상영 전 광고가 지나치게 많다는 불만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현재 영화 소비자 조사의 용역 입찰 공고를 마치고 업체를 선정 중인 영진위는 16개 항목을 추가해 내년 2월 결과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