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이제 朴대통령이 수사대상, '원고수정' 진실 직접 밝혀야"

[the300]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24/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이제는 박근혜 대통령이 수사대상이다. 아무리 현직 대통령이라지만 이 문제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이 직접 진실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왜 연설문을 최순실에게 보냈는지, 왜 최순실에게 수정하게 하고 수정한 내용을 읽었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길수 있나. 국가 기밀이 최씨 컴퓨터로 흘러가서 또 어디로 갔을지 알 수 없다"며 "그동안 NLL부터해서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제인 전 대표를 괴롭혔던 당사자들이 그 시간에 이런 짓들 하고 있었다는거에 대해서 참으로 이런 국기문란이 어디있나"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번 운영위 국감때 '연설문을 최순실씨가 고쳤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어떻게 그런 얘기가 도는지 알수 없다고 화를 냈다"며 "맞다. 정상적이라면 그런 일이 벌어져선 안된다. 국민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어떤 내용이 오늘밤 뉴스에 나올지 두렵다. 파일이 200개 있다던데 어제 보도된건 2~3개 정도 공개한 것 같다"며 "방송에서 보도하기 전에 청와대 내부 감사하고 감독해서 어떤 내용과 기밀이 최순실에게 흘러갔는지 점검하고 이 문제에 대한 후속대책을 세워야 한다. 내일있을 운영위 회의는 민정수석 고발하는 건 다루지만 이 문제도 같이 논의해 보겠다"고 지적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