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말보다 행동…투사 '강철수'되겠다"

[the300]"모두가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의원-비대위원 합동회의에서 안철수 전 대표가 채이배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6.10.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2012년 위로의 말을 전하던 멘토 안철수는 2016년 세상을 바꾸기 위해 행동하는 투사 강철수가 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페이스북에 "이 부조리한 시대를 넘어 힘 있는 사람, 가진 자들만을 위해 설계된 잘못된 시스템을 넘어 새롭게 바꿔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는 비상식을 제도화하고 불공정,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기성세대로서 저부터 책임을 통감한다. 더 나아지기는커녕 더 나빠지고 있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어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라며 "그 과정이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함께 고민하고 부딪히며 새로운 해법을 찾겠다. 상식이 통하는 사회, 약자를 돌보는 사회, 기회가 움트는 사회, 미래를 꿈꾸는 사회를 향해 정치를 처음 시작할 때의 초심으로 다시 전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또 "청년의 미래가 국가의 미래"라며 "그런데 지금 우리는 청년들이 미래를 꿈꾸기 힘든 시대를 살고 있다. 청년들이 희망을 갖고 미래에 도전할 수 있는 세상, 제가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가졌던 마음, 다시 되새겨 본다"고 말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