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우병우, 파렴치한 행동…운영위서 낯 보고싶다"

[the300]20일 원내정책회의 발언…"민정수석이 비서실장 업무 대행 않는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20/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0일 전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우병우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과 관련, "뻔뻔함을 넘어 대통령에게 엄청난 부담을 주는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출석하지 않으면 동행명령서를 발부, 꼭 운영위에서 우 수석 낯을 한 번 보고 싶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 수석은 오만방자하게 청와대 비서실장을 대신해 업무를 처리하고 여러 의혹 때문에 수사 중이어서 운영위에 불출석한다는 사유서를 어제 접수시켰다"며 "제가 청와대 비서실장 출신이다. 민정수석이 서열상 청와대 비서실장 업무를 대행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혹이 있어 검찰수사를 받으면 그 의혹 때문에라도 민정수석은 물러나야 한다"며 "우 수석은 검찰 수사를 받으며 자신의 수사내용을 검찰로부터 보고받고 있다. 이게 수사냐"고 비판했다.

이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맨 먼저 우 수석을 운영위에 반드시 출석시키겠다고 약속했으니 그 약속을 지켜줄 것을 먼저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