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에 물어보고?…박지원, "이런 사례 없었다…노무현에 책임 전가 유감"

[the300]공식입장 표명에는 신중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15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도서관에서 열린 당직자·당원 워크숍에서 '국민의당과 정권교체'란 주제로 특별 초청강연을 하고 있다. 2016.10.15/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결정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개입했다는 논란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이런 사례는 없었다"며 선을 그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당 공식 입장은 보고를 받고 밝히려 한다"고 전제한 후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저서 내용이나 당시 대북 관계를 고려할 때 외교적 협의는 가능하지만 만약 지시를 받았다면 주권국가로서 적절치 못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 위원장은 "저도 대북 대화론자이고 특히 6·15 남북정상회담 특사로 그후에도 수차 북한을 방문해 대화 협상을 했지만 이런 사례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 유감스런 일은 서거하신 노무현 대통령님께 책임을 전가하는 듯한 발언은 삼가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며 문 전 대표의 해명을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결의안 기권을 결정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토론을 통해 다수결에 따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그러나 "집권 여당도 틈만 생기면 색깔론 구태를 재현하며 북과 내통했다는 등의 공격은 지양해야 한다"며 문 전 대표에 대해 총공세에 나선 새누리당 역시 비판했다.

그는 "과연 새누리당 지도부가 대통령께 미르 K스포츠 우병우 최순실 등 현안에 대해 한마디라도 진언했는지" 묻고 "국면 전환을 위해서 고장난 유성기는 이제 끝내라고 충언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새누리당 지도부가 할 일은 대법원 확정 판결로 이미 밝혀진 사실을 왜곡해서 청문회 하자 주장할 일이 아니고 국감 증인을 떳떳하게 채택해야 한다"며 "만약 이렇게 야당을 몰아부치면 여야 협력이 어느 때 보다 절실한 예산국회가, 내년 대선을 앞둔 내년도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될까 걱정이 앞선다"고 우려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