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朴대통령, 오늘 韓·코스타리카 정상회담…인프라 협력 논의

[the300] 경제·통상·과학기술 협력, 북핵 공동대응 논의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Luis Guillermo Solis) 코스타리카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루이스 기예르모 솔리스(Luis Guillermo Solis)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연다.

양 정상은 이번 회담에서 올해 수교 54주년을 맞은 양국관계 전반을 돌아보고 △경제·통상, 과학기술, 인프라 분야 실질협력 △북핵 공동대응 파트너십 △지역 및 국제무대 협력 등 폭넓은 의제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코스타리카는 지난달 북한의 5차 핵실험 직후 중남미 국가들 가운데 가장 먼저 고강도 대북 규탄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두 정상은 회담에 이어 MOU(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뒤 공식 오찬을 가질 예정이다. 지난 10일 취임 후 처음으로 방한한 솔리스 대통령은 14일 출국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코스타리카는 중미 통합을 실질적으로 주도하는 역내 핵심국일 뿐 아니라 태평양과 대서양을 함께 접하고 있는 전략적 요충지로서 우리의 중미 진출 확대를 위해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며 "명확한 북핵 불용 입장 아래 북한의 도발이 있을 때마다 우리 입장을 적극 지지해준 전통적 우방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정상회담은 박 대통령과 솔리스 대통령 간 정상급 신뢰와 유대를 다지고, 한-코스타리카 간 포괄적 협력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양국 관계를 한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