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환노위 국감]"국민 15%가 발암물질 사업장 주변 거주"

[the300]강병원 더민주 의원 공개…"주민들은 발암물질 노출 사실도 몰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서 국무위원들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2016.7.20/뉴스1
전체 국민의 15%가량이 발암물질 및 고독성물질을 노출하는 사업장 주변에 거주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사해 10일 발표한 '전국 발암물질 위험인구' 자료에 따르면 사업장 반경 1마일(1.6km) 기준 거주 주민이 739만7486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우리 국민 총 인구의 15%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다. 2013년 구미 불산 누출 사고 당시 반경 2km 이내 식물에서 불산이 검출됐고, 환경부가 일반 산업단지 주변 환경보건평가를 할 때 2km 이내 반경까지 조사하고 있다는 점에서 근로자와 주민들에 대한 잠재적 피해가 예상된다는 지적이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경기도에 거주하는 발암물질 및 고독성물질이 노출되는 사업장 주변 주민이 213만3641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광역시가 117만7335명, 경상남도 64만3892명, 대구광역시 66만2954명 순이었다.

총 인구 수 대비 위험인구 노출 비중으로 계산했을 때는 인천광역시 42.0%, 대구광역시 26.4%, 경상남도 19.5%, 충청북도 18.5% 순이었다.

강 의원은 "아직도 많은 주민들이 주변 사업장에서 배출되는 발암물질에 노출되고 있다는 사실도 모른다"며 "지방자치단체와 환경부가 함께 나서 기업이 발암물질을 꼭 사용해야 하는 지에 대한 검증을 강화, 합리적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