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박지원에 "이적행위 멈추라"…'간첩' 언급 파장

[the300]朴대통령 기념사 '선전포고' 비판에 "北에 주파수 맞췄나"

김진태 새누리당 법사위 간사가 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등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4/뉴스1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이 5일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 "이적행위를 멈추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을 겨냥한 듯 '간첩'이란 표현도 사용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지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를 북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비판한 데에 "어제 국민의 당 최경환 의원도 대북 선전포고를 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전했다"며 "선전포고는 적국에 대고 하는 거지 자국 대통령을 '까기' 위해 쓸 말이 아니다"고 각을 세웠다. 

이어 "대통령의 기념사를 선전포고라고 느꼈다면 그분들의 뇌 주파수는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훗날 통일이 되면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 수도 있다"며 "월남(베트남) 대통령 선거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쭝딘쥬,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의 보좌관 귄터 기욤이 모두 간첩으로 밝혀졌다. 역사에서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 지시로 국정원이 대통령 사저를 물색 중'이라고 주장한 데에도 "'또 거짓 선동 시작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아니나 다를까 대통령은 퇴임 후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기 위해 관계기관과 경호, 보안문제를 협의 중일 뿐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또 자신이 당시 국감장에서 허위 주장임을 지적했고 박지원 의원의 반응은 "청와대 소식을 친절하게 설명해 줘서 고맙다"뿐이었다"며 "후안무치한 ‘아니면 말고’의 전형"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본 의원이 지난 대정부질문에서 제안한 ‘대북송금 청문회’를 즉각 개최하라"며 "드러난 것만 해도 4억 5천만불을 몰래 북에 보내 핵을 개발하게 해 놓고,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겠다는 사드배치는 반대해서 우리의 손발을 묶고, 우리 대통령이 선전포고를 했다고 떠드는 사람들을 더 이상 그대로 둘 순 없다"고 주장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0.5/뉴스1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