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지역발전은 4칙 연산"…무슨 얘기?

[the300] '2016 지역희망박람회' 개막식 참석…하림 등에 훈·포장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6 지역희망박람회' 개막식에 참석, 지역발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4칙 연산'에 빗대 소개했다.

박 대통령은 "청년의 꿈을 실현하는 일자리 더하기(+), 지역기업의 성장을 저해하는 규제 빼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창조경제 곱하기(×), 삶의 질을 높이는 희망 나누기(÷)가 지역발전의 패러다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선 규제프리존 지역전략산업 육성 등을 통한 지역의 성장동력 창출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역발전의 총합이 국가발전인 만큼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의 선순환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박 대통령은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기반으로 한 지역의 유망 스타트업 육성, 지역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과 창의적 아이디어, 가상현실 등 신기술을 결합한 융·복합 문화산업 육성 등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시·도지사들에게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개막식에서 박 대통령은 지역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공로로 하림 등 4개 기업 관계자들에게 훈·포장 수여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지방자치단체 및 중앙부처 전시관을 방문해 지역발전 성공사례와 지역전략산업 미래 발전상 등을 둘러보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특별관에선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으로 사업화와 수출에 성공한 우수상품들도 참관했다.

이날까지 다음달 1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는 전국 17개 광역 시·도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12개 중앙부처가 참여했다. 지역의 특색있는 지역발전 성공사례 뿐 아니라 각 지역의 규제프리존 지역전략산업도 소개된다.

지역희망박람회는 지역발전의 성과사례와 지역의 미래 청사진을 공유하는 국내 지역발전 관련 최대행사로, 박 대통령은 이 행사에 취임 후 4년 동안 매년 참석해왔다. 앞선 행사는 2013년 부산, 2014년 광주, 지난해엔 인천에서 개최됐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