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입맛 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내입맛에
맞는 뉴스를
설정하세요!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朴대통령 "한·아세안 FTA 추가자유화 협상 가속화해야"

[the300] 라오스 방문 앞두고 현지 신문과 인터뷰



러시아·중국·라오스를 순방 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라오스 방문을 앞두고 현지 신문 '비엔티안 타임스'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한-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FTA(자유무역협정) 이후 양국 간 교역·투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며 "(한국과 라오스) 양국이 참여하고 있는 한-ASEAN FTA 추가자유화 협상과 RCEP(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협상도 더욱 가속화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 박 대통령은 "라오스에는 이미 100여개의 한국 기업이 진출해 있고 한국은 라오스의 제5대 투자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연평균 7%를 넘는 라오스 경제의 성장속도와 상호보완적인 두 나라의 경제구조를 고려하면 앞으로 투자 협력이 더욱 확대될 여지가 크다"고 밝혔다. 이어 "이렇게 높은 투자 잠재력을 실현하려면 양국 정부가 라오스의 유망산업을 중심으로 기술지원과 인력양성과 같은 측면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예를 들어 농업 분야의 경우 최근 한국 농촌진흥청이 라오스에 해외 농업기술개발사업센터를 열어 기술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는 앞으로 농기계나 식품가공과 같은 고부가가치 분야에서 민간 투자의 성공율을 높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는 분뇨처리장에서 바이오가스를 생산하고 태양광과 에너지저장시스템을 활용해 전기를 생산해서 판매도 하는 '친환경 에너지타운'이 에너지, 환경 문제를 해결하면서 주민 소득도 창출하는 모델로 각광을 받고 있다"며 "'에코관광'을 육성 중인 라오스에서도 성공 가능성이 큰 분야인 만큼 양국 정부가 협력해서 투자를 유도하고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한편 박 대통형은 "'코리아에이드'(Korea Aid)는 혜택이 닿기 어려운 곳을 차량으로 직접 찾아가 보건, 음식, 문화의 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개발협력 모델"이라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라오스에서 최초로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리아에이드는 봉사단이 이동검진차량과 앰뷸런스, 푸드트럭, 문화영상트럭과 함께 직접 개발도상국 주민들을 찾아가 보건·음식·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개념의 이동형 ODA(공적개발원조) 프로젝트다. 지난 5월 박 대통령의 아프리카 방문 당시 처음 도입됐다.

박 대통령은 "현재 라오스에선 새마을운동 사업을 포함해 약 7000만달러 규모의 14개 ODA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며 "앞으로 코리아에이드를 비롯해 직업기술개발원 역량강화 사업, 이민국 출입국 역량강화 사업, 비엔티안시 메콩강변 종합관리 사업 등 다양한 사업들을 추가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라오스 여성들의 보건과 교육 분야 역량강화를 위해 '소녀들의 보다 나은 삶' 구상 관련 사업도 발굴,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