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선일보는 사과, 靑만 우병우 구하기 공작"

[the300]31일 SNS통해 밝혀…"사과한 조선일보 현명"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만금 융복합리조트 도입 관련 토론회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1일 조선일보가 송희영 전 주필 관련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과 관련, "오직 청와대만 우병우 구하기에 공작까지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송 전 주필) 사표처리, 사과를 한 조선일보는 역시 현명한 선택을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위원장은 "우병우 기준으로 인사검증을 했으니 국회 인사청문회도 국민을 분노케 한다"며 "(청와대가) 언론 길들이기에 나섰다. '조·청전(戰)?'"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이날 1면 지면에 "조선일보를 대표하는 언론인의 일탈 행위로 독자 여러분께 실망감을 안겨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