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첫 최고위 '위안부 합의' 비판…"국회서 다시 점검해야"

[the300]양향자 여성 최고 "위안부 피해자 대상 현금지급 중단하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8.29/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문제에 대한 논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29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를 통해 "10억엔을 받고 '소녀상'을 철거하기로 했다는 의혹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상처를 주는 이러한 외교적 합의에 대해 국민들이 대단히 분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고위회의에는 추미애 신임대표등 새 지도부가 참석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역사 문제는 거래로 풀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가해자의 반성과 사죄, 피해자의 용서로 푸는 것이다. 10억엔으로 어떻게 위안부 할머니의 짓밟힌 삶이 치유되겠나"라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위안부 관련 한일 합의는 국회에서 다시 점검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향자 신임 여성최고위원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현금 지급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양향자 최고위원은 "위안부 피해자에게 1인당 1억원, 사망자에게 2000만원의 현금을 나눠준다는 계획을 박근혜 대통령은 철회하라"며 "만약 이 돈이 집행된다면 감당할 수 없는 국민의 저항이 시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양 최고위원은 "제대로된 사죄조차 없이 대한민국 정부가 일본을 대신해 무마하려는 어떤한 시도도 용납될 수 없다"며 "박근혜 정부가 이 돈을 집행한다면 존재의 이유 없는 정부가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헌정 사상 첫 여성 대통령 박근혜라는 이름을 여성들이 부끄러워하게 만들지 말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