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당내 주류 비판 "헛소리 하는 사람 많아 답답"

[the300]21일 오찬 간담회, 추미애 비판 "대표 되면 당이 어떻게 될지…"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1일 당내 주류로 분류되는 친노(친 노무현 전 대통령)·친문(친 문재인 전 대표)계를 겨냥, "세상이 변하는 걸 잘 모르고 헛소리 하는 사람이 많아 답답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사실상의 퇴임 기자간담회 직후 기자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정체성, 정체성 하는 소리는 하지 않는 게 좋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 당에 와서 아직도 궁금한 게 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다. 그런데 정체성이 뭐냐고 물으면 답을 하는 사람이 없다"며 "(강령에) 노동자 (문구를) 넣는 게 정체성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당내 주류에 의해 불거진 정당 강령 '노동자' 문구 삭제 논란을 정면 비판한 것.

아울러 김 대표는 당내 주류로 구분되는 친노·친문계와의 불편했던 관계에 대한 속내를 이날 여과 없이 드러냈다.

그는 "교묘하게 말을 만들어서 사람을 기분 나쁘게 만드는 것. 그게 그 사람들(주류) 상투적 수법"이라며 "그런 것을 아직도 능사처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문 전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달라고) 와 도와달라고 하면서 제일 먼저 한 말이 비례대표 2번으로 모신다는 것이었다"며 "그걸 자기들이 거꾸로 돌려서 '셀프공천'이라고 한다. 그렇게 교묘하게 말을 만들어 사람 말초신경을 건드린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선거(20대 총선) 끝나고도 내가 누구보고 대표를 더 하겠다고 얘기한 적이 있느냐"며 "다 자기네들 같은 사람이라고 착각은 한다. 누구보고 추대해 대표하게 해달라고 얘기한 적이 없는데 자기들이 (추대라는 말을) 만들어내서 되느니, 안 되느니 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나는 처음부터 새누리당이 절대 과반을 넘지 못 한다고 확신했지만 더민주는 개헌 저지선 확보가 목적이었다
"며 "그렇게 급했던 사람들이 선거 결과가 이렇게(여소야대) 되니, 그건(개헌 저지선 확보 목적) 전부 잊어버리고 마치 자기네가 (잘해서) 승리한 것처럼 여겼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개인도 그렇고 집단도 그렇고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성공을 못 한다. 정치도 상식대로 하면 되는데, 상식을 초월한 사람들이 너무 많다"며 "책임에 대한 핑계를 대려고 말을 만들어 내기도 하는데, 그래선 당이 절대로 정상적으로 가지 못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최근 자신을 향해 날선 비판을 하고 있는 추미애 당대표 후보를 직접적으로 거론했다.

그는 "노무현 탄핵과 나는 아무 관계가 없는데 추미애 같은 사람은 내가 탄핵을 주도했다고 한다. 나는 탄핵 끝나고 민주당으로 갔다"며 "그런 사람이 당 대표가 되면 당이 어떻게 갈지 뻔히 보인다. 말을 안 해서 그렇지 허위사실 유포로 얘기하면 당 대표고 뭐고 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제민주화에 대해 "경제민주화를 구호성으로 하는 사람들은 아무 의미가 없다. 의지가 있어야 한다"며 "(당권 주자 중에는) 그런 신념을 가진 사람들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개헌 논의의 현실성과 관련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정치가 그렇게 자포자기 하면 대한민국 희망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서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대표회의실에서 경제민주화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입장, 개헌 중요성 등을 역설하는 퇴임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