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분열의 길 가선 안돼…개헌은 시대적 과제"

[the300]21일 전대 앞둔 고별 간담회…"사드, 국익따져 현명히 판단해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1일 고별 간담회를 갖고 "지금 이 나라와 국민이 처한 가장 큰 위기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는 분열이다. 우리의 공동목표는 바로 분열과 싸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경제민주화도 결국은 분열을 극복하기 위해서(강조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잘못된 경제구조가 국민의 삶을 양극화의 덫에 빠트리고 있다. 양극화는 국민 삶의 근본에서 시작되는 분열"이라며 "경제민주화 없는 정치적 민주화는 성공할 수 없다. 지금 우리는 극심한 사회 양극화 속에서 민주주의가 흔들리는 현실을 목도 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민주화는 제 평생 일관된 소임"이라며 "경제민주화를 완성해야 탐욕을 추구하는 소수 재벌과 생존을 요구하는 국민이 충돌하지 않고 나아갈 수 있다. 경제민주화야 말로 99%국민을 하나로 통합하고 정권교체로 가는 길"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를 둘러싼 당의 입장이 너무 모호하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한반도는 여전히 강대국 간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각축지역으로 남아 있다"며 "한미 동맹은 한반도의 안보와 생존의 문제인 반면, 한중관계는 경제와 번영의 틀에서 이해돼야 한다"고 했다.

김 대표는 "사드와 관련한 정부와 여당의 대응은 실망스럽지만 더민주 역시 책임 있는 수권정당으로서 국익을 따져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어야 한다"며 "지금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것이 북한이다. 핵을 개발해 민족 전체를 위험에 빠트리는 점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반드시 개헌이 필요하다는 점도 이날 고별 간담회를 통해 피력했다. 김 대표는 "경제민주화와 책임정치, 굳건한 안보 이 세 가지 축이 차기 대선 승리의 관건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세 가지 목표를 성공적으로 달성하기 위한 선결조건으로서 필요한 게 개헌"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근본부터 다시 짜야 한다. 제왕적 대통령이 모든 걸 결정하고 여당은 거수기로 전락해 국회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며 "대통령제 70년을 이제 바꿀 때가 됐다. 책임 있는 대선후보라면 전당대회가 끝나자마자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