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국정원 박원순 공작의혹, 국회차원서 다루겠다"

[the300]1일 원내대책회의 발언…세월호 특위 문제 "與의 입장변화 촉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 국가정보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공작활동을 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국회차원에서 반드시 이 문제를 다뤄 다시는 정보기관에 의한 정치공작이 이 땅에 재발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 주간지에 원세훈 국정원장이 박 시장을 공격하기 위한 공작을 펼쳤다는 기사가 났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그렇지 않아도 유독 박 시장을 겨냥해 여러 우익 보수 단체의 시위나 법적대응 등 지나친 공격성향을 이해할 수 없었는데 이것이 다 국정원의 공작 때문이란 게 드러났다"며 "광역단체장 한 명을 정보기관이 집요하게 공격하고 공작 대상으로 삼은 예가 OECD 국가 중 있는지, 참으로 희한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주간지를 보면 국정원 복수의 관계자들이 (박 시장 공작을) 시인하고 있어 문제의 진실이 밝혀지는 듯 하다"며 "국정원은 지금이라도 원세훈 원장 시절 박 시장을 향해 진행된 공작의 전무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조사특별위원회 활동기간 논란에 대해 "세월호 문제(해결을 위해) 원내대표 당선 직후 3개월 동안 수 십 차례에 걸쳐서 (정부와 여당에 문제해결 촉구를) 노력 했지만 정부여당은 어떤 답도 주지 않고 있다"며 "오죽하면 세월호 특조위원장이 단식농성을 하는 일까지 벌어지느냐"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세월호 문제는 더 기다릴 수 없다. 법적 해석 통해서 12월까지 연장을 해 활동을 보장하거나, 법적 해석이 애매하면 8월 국회서 기간 연장 법안을 통과시키든가 둘 중 한 가지 해법 밖에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한 새누리당의 전향적인 입장 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원새수석부대표 회동에서도 이 문제를 거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