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윤상현 친박 공천개입 정황 추가 "대통령 뜻? 그럼그럼"

[the300](종합)수도권 출마자와 각각 통화…비박계 "진상조사를" 파문 확산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당대표 불출마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6.7.6/뉴스1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18일 오후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9차 고엽제의 날 충혼위령제 및 전우 만남의 장' 행사에 참석해 통화를 하고 있다. 2016.7.18/뉴스1
최경환·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총선 수도권에 출마한 한 새누리당 예비후보에게 출마지역 변경을 종용하면서 이것이 'VIP' 즉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고 말한 것이 18일 전화통화 녹취록을 통해 공개됐다.

특정 계파보다는 모두의 책임이라는 당 총선 백서가 17일 공개된 지 하루만에 마치 백서 내용을 반박하듯 친박계의 공천개입 정황이 폭로된 것이다. 비박계가 이를 강력 비판하는 등 전당대회를 앞둔 당이 다시 격랑에 빠졌다.

18일 TV조선에 따르면 최경환 의원은 지난 1월 수도권에 출마했던 새누리당 예비후보 A씨에게 출마 지역구를 옮길 것을 요구하는 전화를 걸었다. 녹음파일에서 최 의원은 "그렇게 해요. 사람이 세상을 무리하게 살면 되는 일이 아무것도 없잖아. 자꾸 붙을라고 하고 음해하고 그러면 XXX도 가만 못 있지"라고 말했다.

A씨가 공천보장을 약속해달라고 하자 "그래, 그건 XXX도 보장을 하겠다는 거 아냐… (말씀하셨어요?) 그러니까 빨리 전화해서 사과 드리고"라며 압박을 했다. 이어 "감이 그렇게 떨어지면 어떻게 정치를 하나? 하여간 빨리 푸세요. 그렇게 하면 우리가 도와드릴게"라며 지역구를 옮길 경우 도와주겠다는 뜻도 전했다.

지역구 이동이 대통령의 뜻인지 거듭 확인하는 A씨에게 최 의원은 "그럼, 그럼, 그럼, 그럼. 옆에 보내려고 하는 건 우리가 그렇게 도와주겠다는 것이고"라고 말했다. A씨가 비례대표 공천을 타진하자 거절 의사를 밝혔다.

A씨와 최 의원 통화는 윤상현 의원이 이미 출마지역 변경을 회유한 뒤에 이뤄졌다. 앞서 이날 오후 공개된 첫 녹음파일에서 윤 의원은 A씨에게 "형. 내가 대통령 뜻이 어딘지 알잖아. 형 거긴 아니라니까"라며 "경선하라고 해도 우리가 다 (후보로) 만들지. 친박 브랜드로 '친박이다. 대통령 사람이다' 서청원 최경환 현기환 의원 막 완전 (친박) 핵심들 아냐"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뒤에 대통령이 있다니까. 최경환이 또 전화해야 해?"라고 물었다. A씨는 "최경환 부총리가 전화하면 내가 (변경)할게"라고 말했고 윤 의원은 곧 "바로 전화하라 할게"라고 말했다. 그리고 최 의원의 전화가 걸려온 것이다.

녹취에 따르면 윤 의원은 A씨가 언짢은 듯 "너무 심한 겁박을 하는 것 아니냐"고 말하자 "까불면 안된다니까. 형이 얘기한 대통령 뜻을 가르쳐 준거 아냐. 정무수석하고, 경환이형하고, 나하고 대통령, 다 그게 그거 아냐”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당혹감이 역력하다. 공식 공천기구에 참여하지 않은 친박계 핵심 의원들이 특정인물에게 지역구 변경을 요구한 데다 대통령과 청와대 정무수석, 친박 실세의원들을 거론했기 때문이다. A씨는 실제로 출마지역을 옮겼고 경선 결과 낙마, 총선에 출마하지 못했다.

녹취 당사자에 대한 당 차원의 조사는 물론, 선관위나 검찰조사도 필요할 수 있어 경우에 따라선 당이 치명적 타격을 입을 수 있다. 당내에는 "올 것이 왔다"는 반응도 나왔다.

A씨가 출마하려 한 곳이 친박계 거물 의원 지역이어서 최경환·윤상현 의원 등이 '교통정리'를 시도했단 분석이 있다. 최 의원이 이번 녹취록과 같은 '악재'가 터질 가능성을 우려, 전당대회 출마에 정치적 부담을 느끼고 결국 불출마했단 관측도 있다.

친박계는 말을 아끼면서 여론 추이를 면밀히 살피는 기류다. 특히 이번 녹취 공개가 서청원 의원의 전당대회 출마에 얼마나 악영향을 줄지 촉각을 세웠다.

비박계 당권주자들은 친박계의 공천 전횡이 드러났다며 당의 진상조사와 필요한 경우 검찰수사도 할 수 있다고 요구했다. 정병국 의원은 "새누리당 백서에 (제가) '계파패권주의에 굴복했다'고 규정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며 "공천과정에 추악하게 관여한 핵심 친박들은 지금이라도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김용태 의원도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막장공천의 깃털에 불과하고, 몸통은 따로 있음이 확인된 것"이라며 "대통령을 팔아 막장공천을 기획하고, 실행했던 호가호위 친박패권주의 실세들은 국민 앞에 진실을 고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계파 전당대회를 표방한 주호영 의원도 "총 253개 지역구가 있는데 비단 이 지역에서만 이런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닐 것"이라며 "당에서 진상조사를 하고 진상조사로 부족하면 수사의뢰를 해서라도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