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분보단 실리', 백재현 윤리특위원장

[the300][상임위원장 정책성향 분석]

해당 기사는 2016-06-14 런치리포트에 포함된 기사입니다 런치리포트 매거진 보기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재현 의원(3선·경기 광명갑)이 20대 국회 첫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오른다. 김현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전반기 1년씩 번갈아가면서 맡기로 했다.

윤리특위는 국회의원의 자격심사·윤리심사 및 징계에 관한 사항을 심사하는 상임위다. 국회가 스스로를 심사하는 곳이다보니 '유명무실' 논란이 많은 곳이다. 19대 국회에선 심학봉 의원 징계안만 처리했다.

백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당 공직후보자검증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조직 내부의 윤리심사 등을 경험했다. 현역의원이 아닌 원외 예비후보자의 예비자격심사를 하는 역할이었다.

백 의원은 명분보다는 실리 추구에 무게를 두는 스타일이다. 2015년 예산안 처리 당시 여당이 담뱃값 인상을 들고 나오자 백 의원은 누리과정 예산 등을 관철시키는 조건으로 당내 반대에도 불구하고 수용에 무게를 실었다. 대신 늘어난 세수 중 일부를 지방재정과 소방예산 확충에 쓰도록 하는 지방교부세법을 관철시키며 실리를 챙겼다. 야당 내 대표적인 조세전문가인 그는 이명박 정부의 부자감세를 상당부분 막아내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그는 19대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간사를 거쳐 정책위의장으로 활동하면서 세월호 3법 타결 및 배보상 문제, 임시국회 정상화 등 여당과의 굵직한 협상에 직접 관여했다.


 
  • 300인덱스
  • 청탁금지법ABC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