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이 신뢰하는 20대 국회 운영 돼야"

[the300]13일 최고위서 발언…"민생 문제 중요하게 다뤄야"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3일 20대 국회 개원과 관련, "국민 모두가 신뢰하는 방향으로 20대 국회가 운영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20대 국회에서는 민생문제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다뤄야 한다는 게 각 당의 입장"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오늘날 사회현상을 보면 국민들의 걱정거리가 너무 많다"며 "첫째로 안전이 국가에 의해 공정히 관리되느냐에 대한 회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국민들이 각자도생해야 하는 시대가 아닌가 염려된다"며 "특히 최근 지하철 스크린도어 사고처럼 비정규직의 인생은 파리 목숨 같은 게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대표는 "두 번째 관심사는 우리가 내는 세금이 우리를 위해 제대로 쓰여지느냐 여부"라며 "국회 예산운영을 보면 국민들이 이 점에 대해 굉장히 회의적인 시각을 보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번 국회에서 우리당이 처음으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맡았다"며 "종전과 다른 형태의 제대로 된 운영을 해 모범을 보여줬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세 번째로 걱정하는 건 우리 국가 최후의 보루인 사법부가 공정한가 여부"라며 "최근 발생한 전관예우 사건 등을 놓고 볼 때 국민들이 (사법부에 대한) 의구심을 갖고 있는 듯 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세 가지 모두 국회가 민의를 대변한다는 입장에서 정상적으로 감독하고, 제도적으로 고칠 게 있으면 고쳐서 국민 모두 신뢰하는 20대 국회가 운영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