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김무성, 낭인 신세 면치 못하고 있다"

[the300]23일 라디오 인터뷰…"새누리 진짜 위기는 대선 주자 빈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김성태 의원이 지난해 12월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앞서 논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성태 의원은 23일 김 전 대표의 근황과 관련, "낭인 신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BBS라디오 '고성국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총선 참패의 1차 책임자는 김 전 대표"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김 전 대표) 본인이 국민에게 약속한 국민공천제나 공천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허물어지는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제어하며 소신과 의지를 좀 일찌감치 보일 필요가 있지 않았나하는 안타까움이 있다"며 "죄인의 심정으로 한동안 (낭인으로) 지내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내년에 있을 대선 전망에 대해서는 "새누리당의 진짜 큰 위기는 상대 당들과 비교해 내년 연말까지 차기 대선 주자가 절대적으로 빈곤하다는 것"이라며 "특정 계파 세력이 (반기문 UN사무총장을) 추대·옹립한다고 (반 총장이) 새누리당에 덜렁 올라타겠나. 결코 쉬운 일아 아니다"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혁신 핵심과제로는 "당·청이 모두 바뀌어야 한다. 그 중심에 가장 앞장서야 될 부분이 흔히 말하는 친박(친 박근혜 대통령)"이라며 "어떤 경우든 탈당·분당의 연기를 피우는 행위를 결코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