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기업 구조조정, 부실경영 책임 먼저 물어야"

[the300]23일 언론 인터뷰서 밝혀…"정부지원·감원 논의는 그 후"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23일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 “부실경영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주주와 경영진의 주식 지분을 소각하는 방식 등으로 먼저 책임을 지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부가 구조조정을 하겠다지만 자금 지원만 하다가 다음 정부에 떠넘길 가능성이 크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지금부터 정부가 부실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제대로 해야 한다”며 “경영 문제가 있다면 우선 대주주나 경영진이 먼저 책임을 져야 하고 채권자도 어떤 책임이 있는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주주가 자기 지분을 소각하는 등의 방식으로 재무 상태를 최대한 개선할 수 있는 데까지 해봐야 한다”며 “그 다음에 정부 지원이나 감원 등을 논의 하더라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