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방·외교위원장 野 할수도…원구성 유연하게"

[the300]"총선은 당 공천갈등-朴 중간평가로 참패이자 완패"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정진석(오른쪽), 나경원 원내대표 후보(왼쪽)가 대화를 하고 있다. 2016.5.3/뉴스1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나선 정진석 당선인은 3일 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원구성은 매우 유연하게 가져가야 한다"며 여당이 맡아 온 국방위원장, 외교통일위원장에 대해 "야권도 책임 있는 위원장 역할 하면서 공부하고 배워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정 당선인은 "여당이 늘 가져왔던 국방위, 외통위 여당이 꼭 위원장 맡아야 하는가 하는 점에서도 유연한 생각 가지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원구성 협상에 대해 "3번째 당 원내대표도 해봤고 예산 조율도 해봤다"며 "대원칙이 필요하지만 그걸 관철한다고 장담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총선 패배 원인에 대해 "계파갈등, 공천갈등이 맞다"며 "덧붙여 대통령 임기 중반 이후 치러진 총선은 중간평가 격이다. 참패고 완패"라고 말했다. 또 "완전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하지 않으면 정권재창출 목표 세우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당 쇄신 방안에 대해서는 "비대위 활동 성격을 어떻게 정의하느냐, 혁신위 활동으로 규정할까 아니면 전대 준비 실무형으로 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며 "제 사견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바로 연찬회 등 진지한 토론회를 가져 소속의원 여러분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