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박지원 비판 "국회의장 발언, 삼권분립 위배"

[the300]29일 SNS 통해 비판, "4선이라 그 정도는 아시는 줄 알았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 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시의회 3층 브리핑룸에서 제20대 총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이 29일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의 국회의장직 발언을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군사독재정권 이후 여당에서 조차 국회의장 선출 건을 청와대와 상의하겠다고 노골적으로 말한 경우가 없다"며 "삼권분립의 원칙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당 신임 원내대표로 추대된 박 의원이 전날(28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이 실정을 솔직히 인정하면서 협조 요청을 하면 국회의장직 뿐 아니라 무엇이라도 협력하겠다"고 말한 부분을 비판 한 것.

김 위원장은 "4선 의원이시라 그 정도는 아시는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