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새누리 과반 붕괴가 큰 의미..호남참패는 인과응보'"(상보)

[the300]14일 대국민 회견…"호남 참패는 인과응보"

제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123석으로 원내 제1당을 차지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를 마친 뒤 현충탑을 나오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4일 20대 국회의원선거(총선) 의미와 관련, "새누리당의 과반의석 붕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진행된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정말 고맙다.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민심의 무서움을 새삼 깨닫는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은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의 경제실패 책임을 준엄하게 심판했다"며 "지금이라도 '문제는 경제'였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정부는 투표로 심판받는 것이 당연하다"며 "이것이 총알보다 강한 투표의 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호남에서의 참패에 대해서는 "인과응보"라고 평가했다. 그는 "항상 실망만을 드렸는데 의석을 달라고 하는 것은 염치없는 일"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의 잘못에 회초리를 들어주신 호남의 민심을 잘 받아 안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제 민심을 받들어 정권교체의 길로 매진하겠다"며 "경제민주화와 포용적 성장의 길로 대한민국 경제의 틀을 바꾸겠다. 더불어민주당을 수권정당으로 만들고 최적의 대선 후보를 만들어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유능한 정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께서도 고군부투 하셨다”며 “수도권에서 우리 지지자들을 결집시키는데 큰 도움을 주셨다. 고맙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