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옥새투쟁 선언 "진박공천 승인 안한다"(상보)

[the300]이재만, 추경호, 정종섭, 유영하, 유재길 등 지역구 무공천 남겨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대표실을 나와 취재진의 질문공세를 받고 있다. 전날 밤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주호영, 이재오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2016.3.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대표최고위원이 옥새투쟁을 선언했다. 이재만, 추경호, 정종섭, 유영하, 유재길 등 진박(진실한 친박) 중심의 공천관리위원회 추천 공천후보들에 대한 승인을 거부하면서 이들 지역은 무공천으로 남게 됐다.

김 대표는 24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소집하고 "서울 은평구을(유재길), 송파구을(유영하), 대구동구갑(정종섭), 동구을(이재만), 달성군(추경호) 등 최고위 의결이 보류된 5곳에 대한 공관위 결정에 대해 의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지금부터 후보등록이 끝나는 내일까지 최고위를 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표의 직인 날인 거부 선언은 사실상 그간 친박(친박근혜)계 중심으로 운영돼 온 공관위의 진박 낙하산 공천을 봉쇄하겠다는 의도다. 전날 비박(비박근혜)계 유승민 의원이 결국 공관위의 압박에 못이겨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면서 김 대표도 마음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번 공천과정을 보면서 나는 무엇이 진정 새누리당을 위하는 길인가 수없이 고뇌했고, 우리 당을 살아있는 건강하고 활기찬 정당으로 만드는 길이 무엇인지 많은 분들에게 묻고 제 자신에게 물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잘못된 공천을 최소한이나마 바로잡아서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 생각했다"며 "이번 승인 거부는 국민과 당원동지들이 맡기신 무거운 명령을 받드는 길이며 새누리당과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한 유일한 길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