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오후 3시 비대위서 입장 밝힐 듯(상보)

[the300]김성수 대변인 "어제 저녁까지 김대표가 사퇴 결심했던 것은 사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직접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던 22일 오전 11시 비상대책회의가 같은 날 오후 3시로 연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물리적 여건 상 비대위가 미뤄졌다는 입장이지만 김종인 대표의 사퇴설 등도 제기되고 있어 오후에 진행될 회의서 김 대표가 어떤 입장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서 긴급 간담회를 열고 “오전 11시 예정돼 있던 비대위를 3시로 미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회의가 연기된 것과 관련, “급하게 회의를 소집했는데 어제 밤에 (중앙위원회가) 늦었고 다들 지역구에 일이 있어서 혼선을 빚다가 성원이 안돼 3시에 하기로 했다”며 “3시에 김 대표가 분명히 나오기로 한 점을 확인을 했다”고 말했다.

당초 11시로 예정된 비대위가 미뤄진 것이 김 대표가 사퇴를 결심했기 때문에 설득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의견에 대해서는 “현재 대표를 가장 마지막에 만난 사람이 나”라며 “아침까지 그런 기미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어제 저녁까지 사퇴를 하겠다는 말씀을 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아침에 어제 있었던 상황(중앙위원회)을 소상하게 설명 드렸고 다 이해를 했다. 11시에 나와서 번호 다 정해야겠다고 말을 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 기류에서 지금 (사퇴를 하겠다고 기류가) 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생각한다”며 “오해가 있다면 오해를 풀어야 한다. (3시에) 비대위원들이 올 테니 대표가 얘기를 나누는 것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김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진행되는 비대위에 우선 참석 한 후 자신의 거취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김 대변인은 “(김 대표의 거취는) 예단을 하지 말고 오후 3시에 있을 회의를 보면 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중앙위는 이날 새벽 김 대표의 비례대표 추천 몫을 4명으로 하고 이들에 대한 순번 결정을 김 대표에게 위임하는 내용의 비례대표 선출방식을 결정했다.

이날 비대위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면 김 대표와 비대위원들은 중앙위를 통해 결정된 비례대표 순번과 대표의 비례대표 추천 몫(4명), 당선 안정권에 배치될 노동 및 청년 비례대표 몫 등을 조합해 20대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최종 순번을 결정하게 된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