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ting 리포트]'부총리만 두번' 김진표, 신설 '수원무' 품을까

[the300][경기 수원무②]김진표 더불어민주당 후보

편집자주  |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Voting리포트'를 선보입니다. 스포츠계의 '스카우팅리포트'처럼 선거판의 '선수'인 후보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압축적으로 보여드립니다. 이번 총선에서 우리 지역을 대표하는 일꾼으로 누구를 뽑을지, Voting리포트에서 그 해답을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20대 총선 선거구획정에 따라 신설된 '수원무' 지역구에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가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수원 영통에서 내리 3선을 지냈다.

김 전 부총리는 노무현정부에서 부총리만(교육·경제) 두번한 관료 경험과 수원 토박이의 강점을 지니고 있다. 그는 지난 17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경기도 수원 영통에서 열린우리당 후보로 출마해 당선, 정치권에 입문했다. 재정경제부 차관, 국무조정실장,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3선 국회의원, 민주당 최고위원, 원내대표 등 간추린 이력만도 화려하다.  

화려한 이력만큼이나 의지도 강해 국회의원 시절 굵직굵직한 지역 현안 해결에 앞장서 왔다는 평가다. 법안을 발의하고 동료의원을 설득해 수원군비행장 이전 추진, 경기고법(현 수원고법) 유치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 이러한 활동에다 정치인으로서의 감각까지 더해져 경기도지사 후보에 두 번이나 뽑혔지만 2014년 6월 경기지사에 출마했다가 낙마한 뒤 권토중래를 노리고 있다.  

수원무는 여당 텃밭으로 분류되는 수원을의 세류1·2·3동과 권선1·2동이 신설 무선거구로 편입되면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20대 국회에 입성할 경우 1호로 발의가 예고된 법안은 지방자치법을 개정한 '인구 100만 이상의 대도시 특례법'이다. 수원시처럼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는 지방자치법상 50만이상의 도시로만 규정돼 있어, 주민편의와 밀접한 행정수요 대응 및 효율적인 재정운영이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 이에 지방자치단체의 종류에 인구 100만 이상 특례시를 추가하고 특례방안을 마련, 주민편의 증진 및 복지・문화 등 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이도록 하는게 골자다.

이외에도 20대 총선 지역 주요 공약은 △수원비행장 이전 부지에 한국형 실리콘밸리 조성  △수원공군골프장 부지에 서울숲을 벤치마킹한 수원숲 조성 △아이파크단지내 중학교 신설 등이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