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정의당과 당대당·정책 연대 불가"

[the300]16일 관훈토론 참석…"개별선거구는 고려해 의논 할 수 있어"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6일 정의당과의 선거 연대와 관련, “쉽게 연대를 한다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관훈토론회에서 “두 당의 정체성이 다르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정체성이 다른 정당 연대는 쉽게 이뤄지지 않는다. 일반 국민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다만) 개별선거구를 놓고 어느 곳이 취약하고, 유리하고 이런 측면을 고려해 의논 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정진후 원내대표가 나온 지역구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공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그 쪽과 대화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당대 당 선거 연대는 불가능하지만 지역구 사정을 고려한 후보연대 가능성은 열어놓겠다는 의견.

정책연대 가능성도 일축했다. 김 대표는 “정책연대는 불가능한 당이라고 말씀 드린다”며 “정의당 뿐 아니라 국민의당도 마찬가지다. 지역구 우열이 가려지면 연대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