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더민주 이해찬 '컷오프'… 포퓰리즘 공천"

[the300]김정현 대변인 14일 논평…"특정인 배제했다고 '친노패권' 안 바뀌어"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박준영 민주당 공동대표(왼쪽)의 입당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은 14일 더불어민주당이 친노좌장격인 6선의 이해찬 의원과 5선 이미경 의원등 을 공천배제(컷오프) 한 것과 관련, “인기영합적 포퓰리즘 성격이 짙다”고 말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특정인을 표적 배제했다고 소위 ‘친노패권주의’라는 큰 골격이 바뀌지 않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히려 다선의원의 경우 민주주의에 대한 헌신성, 국가발전 기여도, 정당정치 연속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돼야 한다”며 “(그런데 오늘 발표는) 자의적으로 재단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우리당 소속의원들 지역구에 공천하면서 야권통합이 물 건너간 것처럼 이야기 한 것은 큰 결례”라며 “이런 식의 말초적 접근 때문에 김종인식 통합·단일화 논의가 신뢰받지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일부 지역의 경우 입만 열면 떠들던 윤리공천 잣대가 유명무실해져 개혁공천이라는 대국민 약속은 거짓이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안산 상록을에 공천된 김철민 전 안산시장의 경우 2014년 지방선거에서 음주운전 포함 4건의 전과와 측근비리로 정밀심사대상자로 분류돼 공천배제 된 후 탈당, 무소속 출마했다 낙선한 인물”이라며 “반면 공천 배제된 정호준 의원은 당의 뿌리인 부친 정대철 고문과 관련돼 보복차원에서 정략적으로 판단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전체적으로 기득권은 온존시키고 국민의 눈을 속이는 공천”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