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千·金 당무거부 비판…"나라도 상경하겠다"

[the300]"공천작업에 매진할 때…이러다 선거지면 당 와해"

국민의당에 입당한 박지원 의원이 9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이날 "이제 물리적으로 더민주와의 통합은 불가능하다"며, "친노패권 청산 공천 결과를 보고 국민의당이 말하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2016.3.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이 천정배 국민의당 대표와 김한길 국민의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의 당무거부 사태를 우려하며 당의 단결을 주문했다.

박지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광주 북갑에서 예비후보로 새벽부터 바닥을 뛰는 김유정 전 의원이 '중앙당에서 바람이 불면 이곳에선 태풍이 분다"며 중앙당 당무거부 등 사태를 걱정한다"고 천정배 대표와 김한길 위원장의 당무거부를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도 더불어민주당도 공천파동이지만 신생 국민의당마저도 난리면 승리할수 있겠느냐"며 "안철수 천정배 김한길 세분 방문을 걸어 잠그고 끝장토론해서 결론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저라도 필요하면 상경하다. 이러다가 선거에 지면 당이 공중분해된다"며 총선체제 정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야당은 여당이 공천발표하면 대응공천하는것이 관례고 정치상식"이라며 "국민의당은 친노패권주의 청산의 결과를 보고 연합연대 단일화를 논의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지금은 공천 작업에 매진하고 단결이 필요한 때"라며 "집권여당 대표를 죽여버린다는 막말이 오가는 정치판을 보고도 두 야당이 아무 소리를 못하는 야당이라면 국민이 여당으로 볼까요, 야당으로 볼까요"라고 일침했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