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朴대통령 기념사, 3.1운동 정신 계승"

[the300]"북한과 대화하되 핵개발 포기시키는 노력 강조…강력한 의지표명 환영"

박근혜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97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새누리당은 제 97주년 3.1절인 1일 "독립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하신 선현들의 뜻을 받들어 한반도 평화정착과 번영을 위한 의지를 다시금 다지게 된다"며 "이를 위해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용남 새누리당 원내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선현들께 무한한 경의를 표하며 독립유공자 및 가족들께도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3·1절 기념사에 대해서는 "박 대통령이 북한과 대화는 하되 북의 핵개발 의지를 포기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힌 것은 3·1운동 정신의 계승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독립운동을 하신 선현들께서 바란 한반도의 독립국가는 두나라로 갈라져 어느 한쪽이 핵무기로 위협하는 모습은 아닐 것"이라며 "진정으로 평화롭고 번영하는 대한민국을 위해 온국민의 단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은당 신의진 대변인 역시 서면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언급한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및 대북정책 관련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표명을 매우 기쁜 마음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실행 없는 약속이나 결의는 의미 없는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다"며 "일본은 12·28 한-일 위안부 합의를 성실해 이행해야 하며, 북한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대화와 협상을 하겠다던 8·25 합의를 지켜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97주년3.1절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북한이 핵개발을 멈추지 않고 한반도 긴장을 지속적으로 고조시키고 있는 현 상황을 끝내기 위해서라도 한반도 평화통일 필요성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대화의 문을 닫지는 않을 것이지만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변화를 거부하는 한 우리와 국제사회의 압박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 법안
  • 팩트체크
  • 데스크&기자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