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의락 '컷오프' 반발 김부겸 "등 뒤서 얼음칼 찔리는 기분"

[the300]25일 상경 긴급 기자회견…"중대 결정 할 수도"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홍의랑 더민주 의원이 ‘20% 컷오프’ 대상자에 포함된 것과 관련해 “당의 판단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대구 수성갑 예비후보는 25일 홍의락 의원(대구 북구을 예비후보)에 대한 당의 공천 배제 결정과 관련, "등 뒤에서 얼음 칼에 찔리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어느새 (대구에서) 세 번째 도전이다. 그동안 진심이 조금이나마 전해졌는지 조금씩 따뜻한 호응이 돌아오는 시점이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대구지역 선거운동 일정을 중단하고 상경해 홍 의원 관련 당의 결정에 반발했다. 이에 앞서 홍 의원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 및 무소속 대구 북구을 출마를 선언했다.

김 후보는 "저는 홍 의원에 대한 당의 판단에 동의할 수 없다. 홍 의원은 험지 중 험지라는 대구에 출마한 예비후보"라며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의 평가 결과가 어떻게 나왔더라도 공천관리위원회와 당 지도부는 종합적으로 판단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대구에서 벌써 '더불어민주당은 대구를 애진작에 포기하는 거냐, 지역주의 해소를 당에서는 아무 관심 없는 거 아니냐'고 말한다"며 "이제 저는 뭐라고 대답해야 하나, 당 지도부가 좀 가르쳐 달라"고 말했다.

그는 "면밀했어야 할 판단과정에 놓친 점이 있었다고 홍 의원에게 사과해 달라. 당 지도부가 직접 홍 의원의 복당을 요청해 달라"며 "이 요청이 수용될때까지 홍 의원 곁에 서 있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오늘 제 마음 속 가득 찬, 당에 대한 절망감을 이를 악물고 참겠다"며 "저의 요청이 실현되지 않는다면 저 또한 중대 결심을 할 수밖에 없음을 눈물로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중대 결심이 탈당을 뜻하는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김 후보는 "저도 많은 고민이 있었다"며 "분명한 것은 탈당하기 위해 이렇게 올라오진 않았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컷오프' 시스템에 대해서는 "당의 어려운 부분은 당 대표를 포함해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한다. 기계적으로 어쩔 수 없다고 하면 그건 정치집단이 아니다"라며 "그런 노력을 하면서 구성원들에게 리더십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제 다시 '더민주당'의 깃말을 들고 대구로 내려간다"며 "제발 이 깃발을 자랑으로 여기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